요수정 - 믿고 맡김 코스



예전부터 들어서 궁금했던 요수정

여기 단품 관련해서만 들어봤는데 코스 메뉴 포스팅은 친구가 보여줬는데 괜찮아보여서 다녀왔다

밑고맡김 코스는 3만원 콜키지는 병당 4천원 병당 4천원 뭐지ㅋㅋㅋㅋ

각자 와인 1병씩 챙겨왔는데 나는 요거 챙겨갔다

말보로 릿지 맛나요! 와인앤모어 행사하면 16,000원대인데 가성비 짱좋!


금요일 저녁에 방문했더니 야외 테라스까지 풀로 차있었다

음 근데 그래서 이날 좀 아쉬웠나? 싶은 생각도 들긴 함 사람이 넘 많아서 주방이 정신 없었나?

시작은 참외&프로슈토

소스 뭘 올리셨다고 했는데 기억이가 안나..

멜론&프로슈토 만큼이나 상콤하고 괜찮아서 여기서 먹고 집에서도 해먹음

들기름을 올린것 같은 농어회가 나왔는데 크기가 3키로 넘었다고 하셨는데

그래서 그런지 아주 달달하니 맛있었다

그리고는 전복에 소금 촤촤

근데 소금이.. 너무 한곳에 뭉쳐 있어서 생각없이 먹었다가 짰다...

요렇게 먹고 있는데 음식이 너무 빨리 빨리 나와서 조금 천천히 달라고 요청했다

그리고는 코끼리망고,새우,오이,딜 조합

오 요거 상콤하고 맛있었는데 개인적으로 내가 망고를 별로 안좋아해서 진짜 조화로운 맛이었는데

더 먹기는.. 친구들이 잘먹음

이날의 구이는 관자

구운관자 말뭐? 맛있지

고기 요리는 뭘까 했는데 갈비찜이었는데 좀 질겼다. 흑흑

다른날은 보니까 육전 나올때도 있던데

파스타는 생면파스타로 전복 내장 소스를 이용한 거였는데

생면치고 면이 약간 불균형 하게 익었다고 해야하나?

이거 먹고 좀 실망해서.. 그 전까지는 괜찮았는데


사실 인당 3만원에 저렇게 나오고 콜키지도 4천원이라 좋다 싶으면서도

또 갈까? 하면 음.. 하게 되는

그날 어떤 구성이냐에 따라 편차가 좀 있는거 같아서

담에 콩쥐랑 한번 목욜이나 좀 한가한 날 방문해볼 생각이다

조금 아쉬웠는데 전반적으로 재료등은 아끼지 않고 잘 쓰시는것 같아서 담에 날 잘 잡아서 재방문 해야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스타그램

Instagram